하얀나라
ID
PW

  Total : 14, 1 / 1 pages  

이 름    하얀나라
제 목    엄마의향기[딸의 수필]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다.
        .     
               
  .                       
             ?   
          .   
               
             
  .  .         
        .     
      .            
                
        .       
             
    .           
               
               
.                             
         .   
    .           
      .        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다.
      .              
             ?       




  하얀나라 경남도민일보 청소년 문학상 고등부분(2007년) 으뜸상 수상 2009/05/11    
  winnie 오모..하얀나라님 하얀나라님이 그런 몹쓸병마와 싸우셨군요무슨병인지는 모르나 하얀나라님 꼭이기세요..이겨서 잘 사세요......똑똑한 딸램과 아들램두시고 ...참 대견합니다..하얀나라님이...늘 홧팅하는날 되세요... 2009/05/13    
  하얀나라 아공..언니 그런 몹쓸병은 아니고요. 보기는 멀쩡한데 ㅎㅎ 면역체계의 이상으로 가끔씩 저를 괴롭히죠. 2001년부터니깐 이젠 그녀석의 성격을 잘알고 제가 대처하니 별문제는 없어요.ㅎㅎ 더 나빠지지만 않으면...고마워요.언니~ 2009/05/14    
  wink 하라누야 !!... 딸래미 "으뜸상" 먹었다고 자랑하고 싶었능감만요... 한 턱 쏴요...ㅋㅋㅋ 2009/05/20    
  Tenci 하얀나라님 아기자기 속깊은 따님이네요.. 딸들 있는 집은 왜이리 부러울까요.. 남 남자들에게 둘러쌓여서 그나마 두아들넘들은 유학으로 내곁에없구요.. 가끔 적막함을 느낀답니다.. 하얀나라님 건강하세요 건강만큼 중요한건 없는거 같아요 다른것도 중요하지만..ㅎㅎㅎ 이쁜따님이 눈에 그려집니다..^^ 2009/11/13    
  달마시안 아이들은 옆에서 볼수만 있어도 행복인것 같습니다.아이들을 보낸지 엇그제 같은데 벌써 세번째 겨울을 맞이하네요 나라님은 좋으시겠다... 2009/11/29    
  Acme/김대연 감동적인 글입니다.. 항상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2010/01/09    
  송이 어쩜 이리도 엄마하고 글솜씨가 비슷할꼬~~가슴이 시리다못해울뻔했네여/이쁜고똑똑한 딸이 부럽당~~항상 건강잃지말기를 2011/07/14    
  노을 소설가 수필가 시인 기자 극작가..... 홍보회사 사장 벤처회사 기획자 디자인회사사장....글을 잘쓰면 할수있는 직업이 너무많지요....너무 부럽습니다....부러운능력에 용기가 더하고...행운이 함께하길 소망합니다 부모는 자식잘되는것 보는게 행복이지요^^^^^ 병을 잘 극복하시길 기원합니다^^^^^ 2014/06/14    



14     [11]  하얀나라   2009/05/11 
   엄마의향기[딸의 수필] [9]  하얀나라   2009/05/11 
12    내 안의 나를 만나던 날 [3]  하얀나라   2009/04/28 
11    당신의 빈자리 2 [7]  하얀나라   2009/04/12 
10    당신의 빈자리.1 [2]  하얀나라   2009/04/12 
9    시든 배추 같은 여자 [5]  하얀나라   2009/04/02 
8    내 마음의 벽을 없애는 작은 변화 / 딸의 수필 [3]  하얀나라   2009/03/31 
7    일라포모사(llha Formasa) / 딸의 수필(기행문) [3]  하얀나라   2009/03/31 
6    아빠는 아실까 [4]  하얀나라   2009/03/27 
5    아버지 [7]  하얀나라   2009/03/24 
4    선택  하얀나라   2009/03/19 
3    단상  하얀나라   2009/03/19 
2    내면의 빛 [2]  하얀나라   2009/03/17 
1    다림질을 하며  하얀나라   2009/03/17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e dooli

[하얀나라]
습관처럼 켜는 사각 모니터 속

습관처럼 그리운 폴더 하나가 있다 기쁨의 파일을 열면

너로 말미암아 즐거웠던 순간들이
설렘과 행복이란 이름으로 문서화 되어 있다.
너로 말미암아 힘들었던 순간의 감정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