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나라
ID
PW

  Total : 14, 1 / 1 pages  

이 름    하얀나라
제 목    아버지

                              
                           
                     
                          
                              
    .    ,       
  ,               
    ,         
,  "        . " 
  .                     
                
             
  .           
,        ,  ,  , 
      ,       
              .
              
           
.          . 
                 
        .     
            , 
                 
          .            
         .   
          , 
             
               
.              다.
        .     
        ,   
            " 
         . "     
  .                       
            
        .     
             
               
.           
      ?      ,  ,
  !        ,   
    ,         
    ?                      
   4  .       
             
      .         
      .       
              ,
                   
  .             
        .       
          .     
          .   
        .         
   ,  .         
              .   
      .         
        .   
      .         
          "   
   . "       
.        .  , 
            .
     .         
                      
 .            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winnie 에혀..기어이 눈물 보이고 말았다 왜 이리슬푼겨...그시절 다 그런고통속에서 자랐는걸...아부지마음 무척 아푸셨을거다 울 아부지는 저런고생도 안하셨다 그냥 양반이라는 것 때문에 일도 안하셨다..울 아부지도 넘 무능하셨다..이상...눈물이 앞을가리네요...그래도 살아생전 잘 해드리세요 저 처럼 가신 뒤 후회하시지말고요...주루룩 흐르는 눈물에 아픔 씹고갑니다.. 2009/03/25    
  하얀나라 아공...위니언니..ㅎㅎ그래요.살아계실때 잘해드려야지..하면서도 마음만 먹으면 되는데...늘 이런저런 핑계로 자주 찾아뵙지도 못하고... 2009/03/26    
  미로 우리 어린시절의 일상입니다. 스토리가 저의 어린시절과 흡사하네요..하얀나라님 영도 다리에서 주워 왔다는...ㅎㅎ 2009/03/27    
  月堂/목영봉 이-아침 눈을 글썽이게 합니다. 2009/03/27    
  月堂/목영봉 나- 이런 아버지 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2009/03/27    
  하얀나라 ㅎㅎ 글면 미로님께서도 아부지~속을 엄청? ㅎㅎㅎ구란뒤 미로님 사는 동네도 영도다리 있었나염? 외나무다리 ㅋㅋ 아니고염? 2009/03/27    
  하얀나라 월당선생님~다들 그렇게 살아가나 봅니다. 아마도 울 아이들...나중에 ㅎㅎ 그런 생각하지 않을까요? 늘 건강하세요 2009/03/27    



14     [11]  하얀나라   2009/05/11 
13    엄마의향기[딸의 수필] [9]  하얀나라   2009/05/11 
12    내 안의 나를 만나던 날 [3]  하얀나라   2009/04/28 
11    당신의 빈자리 2 [7]  하얀나라   2009/04/12 
10    당신의 빈자리.1 [2]  하얀나라   2009/04/12 
9    시든 배추 같은 여자 [5]  하얀나라   2009/04/02 
8    내 마음의 벽을 없애는 작은 변화 / 딸의 수필 [3]  하얀나라   2009/03/31 
7    일라포모사(llha Formasa) / 딸의 수필(기행문) [3]  하얀나라   2009/03/31 
6    아빠는 아실까 [4]  하얀나라   2009/03/27 
   아버지 [7]  하얀나라   2009/03/24 
4    선택  하얀나라   2009/03/19 
3    단상  하얀나라   2009/03/19 
2    내면의 빛 [2]  하얀나라   2009/03/17 
1    다림질을 하며  하얀나라   2009/03/17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e dooli

[하얀나라]
습관처럼 켜는 사각 모니터 속

습관처럼 그리운 폴더 하나가 있다 기쁨의 파일을 열면

너로 말미암아 즐거웠던 순간들이
설렘과 행복이란 이름으로 문서화 되어 있다.
너로 말미암아 힘들었던 순간의 감정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