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나라

 로그인  회원가입

겨울 그리움 / 하얀나라
네오  2017-01-16 12:13:50

.

댓글 수정


네오
두리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너무 오랜만에 찾아 왔죠?
건안하시죠?

오래오래 곁에 있어 소중해지는 것처럼,,,
이제 유일하게 남아있는 하야나라님의 홈페이지가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2017-01-16
12:17:09

 

댓글 수정


하얀나라
앗~~~~~~~~~~~~~~~
네오님
반갑습니다
늦었지만
새해 안부 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뭐니뭐니해도 건강이 최고~~~~~~~이니까요
네오님
저도 요즘은 ㅎㅎ 노안이 와서
컴을 조금 멀리하느라
제 집에 거미줄 투성입니다
발걸음 잊지 않으시고 찾아오면
그냥 편안하게 잠시 앉아 쉴수 있는 그런 곳이면
좋겠습니다

이렇게 잊지 않고 찾아주시고
안부 물어 주시니...
정말 반갑고 고마운 마음입니다

요즘은 대부분 스마트폰으로 활동을 하다보니
홈페이지가 정말 소원해지는것 같네요
제가 알던 분들도 한분 두분....홈페이지를 떠나고...요

저는 스마트폰은 거의 사용하지 않으니
ㅎㅎㅎ 이렇게 지키고 있나봅니다.
네오님
올 한해도 건강하시기 바라며
늘 기분 좋은날 되세요
2017-01-18
13:59:02

 


  목록보기

번호 작성자 작성일
886  상처/성경자  [1]  난초 2018/06/25
885  새해 아침 소망/늘푸른마음 우인순  [2]  난초 2018/02/18
884  12월,한해의 끝에서/안희선    난초 2017/12/24
883  가을 안부/주응규    난초 2017/11/06
882  소풍 같은 인생살이/강촌 박성환    난초 2017/10/23
881  갈대의 노래 - 하얀나라  [4]  파랑새 2017/09/19
880  가을아 어쩌면 좋으냐/신수정  [2]  난초 2017/09/14
879  애증[愛憎]의 밤에는 成地/崔明柱  [2]  난초 2017/09/09
878  조금 밖에 모르는 인생/강진규  [5]  난초 2017/07/19
877  자목련/주응규  [1]  난초 2017/04/10
876  사랑의 사계절/이해인(수녀)  [1]  난초 2017/03/14
875  봄 편지/이해인(수녀)    난초 2017/03/05
874  인연이라면 / 하얀나라  [5]  네오 2017/02/22
873  남은 인생  [1]  난초 2017/02/01
872  눈오는밤 그리움도 쌓이고/淸思 林 大植    난초 2017/01/25
871  설날/하나비    난초 2017/01/22
 겨울 그리움 / 하얀나라  [2]  네오 2017/01/16
869  복면가왕/신동조  [1]  난초 2017/01/09
868  송년의시/윤보영  [1]  난초 2016/12/29
867  이렇게 눈이 내리면/정진 이재옥    난초 2016/12/28
866  산딸기/작시 주응규 작곡 정덕기 소프라노 김순영    난초 2016/12/23
865  동백/강진규  [1]  난초 2016/12/04
864  만추/소소정연숙  [1]  난초 2016/11/20
863  코스모스/이광재  [1]  난초 2016/11/12
862  고엽/하나비  [1]  난초 2016/10/2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e s j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