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나라

 로그인  회원가입

인연이라면 / 하얀나라
네오  2017-02-22 16:26:19


댓글 수정


네오
두리님 안녕하세요~~^^
오늘은 비도오고 날씨가 을씨년스럽고..
영상한점 보시면서 기분전환하세요^^
2017-02-22
16:27:57

 

댓글 수정


Lee
나라님 안녕하세요^^
길을 잃어버렸어요
언제 잃어버린지도 모르고요
정신없이 살았어요
지난해부터는 변화가 많은 일에
그래도 낙오되지 않고 버텨 볼라꼬
우야든동 짤리지 않을라꼬 열심히
열심히 했어요
이제야 결산을 끝내고 돌아보니

내가 가지고 있었던 그 달콤한 것이 무엇이었는지
당췌 기억이 나지 않더만요

슬프지만 우야나요
다행히 짤리지도 않았고
오늘은 나라님에게로 오는 길도 찾았어요
참 다행이지요

예전처럼
뜨겁게 썰레지는 않을지 모르지만

오늘 여기에 글을 쓰게된 내가 참 다행이다 싶습니다

Lee
2017-02-22
20:23:31

 

댓글 수정


Lee
참 네오님
고운영상 감사히 보고 갑니다
2017-02-22
20:27:26

 

댓글 수정


하얀나라
Lee언니
그러시군요
다행입니다
저는 너무 앞만 보고 달려왔는지
몸이 신호를 보냈지만
그것도 모르고 ㅠ.ㅠ.
넘혹사 시켰나봐요
이젠 쉬고 있어요.
앞으로 긴 시간이 되겠지만
이겨보려고요...
꼭 이겨낼께요
언니도 항상건강하시고 언니를 위한 세상을 살아가세요
2017-03-28
12:24:32

 

댓글 수정


파랑새
네오 님의 영상을 감상하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그간 잘 지네셨나요?^^
앞으로 종종 뵙길 바랍니다! 건강 살피시구요! ^^
2017-08-30
13:55:11

 


  목록보기

번호 작성자 작성일
886  상처/성경자  [2]  난초 2018/06/25
885  새해 아침 소망/늘푸른마음 우인순  [2]  난초 2018/02/18
884  12월,한해의 끝에서/안희선    난초 2017/12/24
883  가을 안부/주응규    난초 2017/11/06
882  소풍 같은 인생살이/강촌 박성환    난초 2017/10/23
881  갈대의 노래 - 하얀나라  [4]  파랑새 2017/09/19
880  가을아 어쩌면 좋으냐/신수정  [2]  난초 2017/09/14
879  애증[愛憎]의 밤에는 成地/崔明柱  [2]  난초 2017/09/09
878  조금 밖에 모르는 인생/강진규  [5]  난초 2017/07/19
877  자목련/주응규  [1]  난초 2017/04/10
876  사랑의 사계절/이해인(수녀)  [1]  난초 2017/03/14
875  봄 편지/이해인(수녀)    난초 2017/03/05
 인연이라면 / 하얀나라  [5]  네오 2017/02/22
873  남은 인생  [1]  난초 2017/02/01
872  눈오는밤 그리움도 쌓이고/淸思 林 大植    난초 2017/01/25
871  설날/하나비    난초 2017/01/22
870  겨울 그리움 / 하얀나라  [2]  네오 2017/01/16
869  복면가왕/신동조  [1]  난초 2017/01/09
868  송년의시/윤보영  [1]  난초 2016/12/29
867  이렇게 눈이 내리면/정진 이재옥    난초 2016/12/28
866  산딸기/작시 주응규 작곡 정덕기 소프라노 김순영    난초 2016/12/23
865  동백/강진규  [1]  난초 2016/12/04
864  만추/소소정연숙  [1]  난초 2016/11/20
863  코스모스/이광재  [1]  난초 2016/11/12
862  고엽/하나비  [1]  난초 2016/10/2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e s ja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