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나라
ID
PW


가슴으로 하는 사랑 (좋은 글 중에서 /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23-01-20 17:31:59







세상에서 가장 쉬운 일은

사랑하는 일인 줄 알았습니다.



가진 것이 하나 없어도

마음 하나만 있으면

충분한 것인 줄 알았습니다.



사랑은 바다처럼 넓고도 넓어

채워도 채워도 목이 마르고

주고 또 주어도 모자라고

받고 또 받아도 부족했습니다



사랑은

시작만 있고 끝은 없는 줄 알았습니다.



마음속에 차곡차곡 쌓아놓고

소복소복 모아 가슴에 간직하고만 있으면

좋은 것인 줄 알았습니다.



쌓아놓고 보니 모아놓고 보니

병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상처도 났습니다.



이 사랑이 행여 달아 날까 봐 없어져 버릴까 봐

마음속에만 꼭꼭 쌓아 놓았더니

시들고 병이 들어 힘없이 죽어 갔습니다



사랑이란

모아둔 것 만큼 퍼내야 하고

쌓아둔 것 만큼 내주어야 하고

아플 만큼 아파야 한단 걸

수 없이 이별을 연습하고 난 후에야

알 수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일은

세상에서 가장 쉬운 일인 줄 알았는데

사랑하는 일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목록보기

번호 작성자 작성일
Notice  태양은 외로워 (저작권 관련입니다)  [1]  하얀나라 2012/09/05
Notice  [공지 글] 게시판을 안내해 드립니다.  [15]  하얀나라 2009/03/11
3115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 이정하 (230201)    할부지 2023/02/02
3114  아씨 - 이미자    할부지 2023/01/27
3113  울어라 열풍아 - 이미자(230122)    할부지 2023/01/24
 가슴으로 하는 사랑 (좋은 글 중에서 /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23/01/20
3111  설날  [1]  하얀나라 2023/01/19
3110  늘 그리운 사람 - 용혜원(낭송-전유니)    할부지 2023/01/17
3109  그대는 꿈으로 와서 - 용혜원(230110)    할부지 2023/01/11
3108  그리운 당신 - 용혜원(230104)    할부지 2023/01/05
3107  2023년 새해    하얀나라 2023/01/04
3106  설 명절 잘 보내세요    할부지 2023/01/02
3105  그리운 금강산 - 신델라(221229) ♬    할부지 2022/12/29
3104  그대를 사랑하고 싶습니다 - 용혜원(221225)    할부지 2022/12/26
3103  그대에게 가고 싶다 - 안도현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22/12/21
3102  그대 내 앞에 서 있던 날 - 용혜원(221214)    할부지 2022/12/17
3101  김포 가도 - 남진(221211)    할부지 2022/12/12
3100  흑산도 아가씨 - 이미자(221205)    할부지 2022/12/06
3099  12월  [2]  하얀나라 2022/12/06
3098  날마다 보고 싶은 그대 - 용혜원(221130)  [2]  할부지 2022/12/01
3097  그대가 멀리 떠나 있는 날에는 - 용혜원(221124)    할부지 2022/11/24
3096  가을.그 쓸쓸함...    하얀나라 2022/11/22
3095  내 마음에 머무는 사람 - 용혜원(221120)    할부지 2022/11/20
3094  그리운 이름 하나 - 용혜원(221114)    할부지 2022/11/14
3093  그대라면 잊겠습니까 - 용혜원(221109)    할부지 2022/11/0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2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ae s jak

[하얀나라]
습관처럼 켜는 사각 모니터 속

습관처럼 그리운 폴더 하나가 있다 기쁨의 파일을 열면

너로 말미암아 즐거웠던 순간들이
설렘과 행복이란 이름으로 문서화 되어 있다.
너로 말미암아 힘들었던 순간의 감정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