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나라
ID
PW


기 원 - 미얀마에서
해조음  2017-12-12 17:15:18



영겁의 세월을 흘러
그리운 회포가 좁은 마음을 채운 것일까
천년의 고요함이 내려 앉은 불당에서
오늘도 기도하고 있다.

평생을 염원해온 작은 소망들 품고
향내음 가득 피우고 풍경소리 들으며
두손 마주하고 허리 깊숙이 숙일때
조그만 가슴속에 한송이 진흙속의 연꽃이 피어난다.



댓글 수정


하얀나라
해조음형~~~~~~~~~~~~~~~넘 멋집니당
건강하시죠?
2017-12-17
21:44:57

 


  목록보기

번호 작성자 작성일
Notice  태양은 외로워 (저작권 관련입니다)  [1]  하얀나라 2012/09/05
Notice  [공지 글] 게시판을 안내해 드립니다.  [15]  하얀나라 2009/03/11
2704  복사꽃이 피던 날    해조음 2018/04/24
2703  비비추언니~    하얀나라 2018/04/24
2702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할부지 2018/04/21
2701  하얀 나라 아우님~~ 반가워요...    비비추. 2018/04/21
2700  내 가슴 한쪽에    할부지 2018/04/09
2699  음악처럼~    하얀나라 2018/04/06
2698  미치도록 보고 싶습니다    할부지 2018/04/03
2697  Lee언니 보세요~  [1]  하얀나라 2018/03/25
2696  어찌 그립지 않겠습니까  [1]  할부지 2018/03/21
2695  댓글을 쓰니 글씨가 아래로 떨어져 그냥 일케 쓸래요    Lee 2018/03/14
2694  3월~의 봄바람    하얀나라 2018/03/13
2693  늘 그리운 사람  [1]  할부지 2018/03/10
2692  처음엔 그것이 사랑인 줄 몰랐습니다    할부지 2018/02/27
2691  세상 속에서 만난 인연  [2]  할부지 2018/02/04
2690  비구니 사원에서..  [1]  해조음 2018/01/21
2689  너를 만나러 가는 길    할부지 2018/01/20
2688  늘 그리운 사람  [2]  할부지 2018/01/10
2687  당신만 사랑했습니다    할부지 2018/01/05
2686  새해 ~ 복 많이 받으세요  [1]  하얀나라 2018/01/02
2685  날마다 보고 싶은 그대    할부지 2017/12/26
2684  크리스마스를 위하여    서원골 2017/12/22
2683  메리크리스마스    할부지 2017/12/20
2682  기다림의 나무    서원골 2017/12/1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0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e s jak

[하얀나라]
습관처럼 켜는 사각 모니터 속

습관처럼 그리운 폴더 하나가 있다 기쁨의 파일을 열면

너로 말미암아 즐거웠던 순간들이
설렘과 행복이란 이름으로 문서화 되어 있다.
너로 말미암아 힘들었던 순간의 감정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