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나라
ID
PW


비구니 사원에서..
해조음  2018-01-21 11:01:41



미얀마 만달레이 어느 비구니 사원
여행팀이 간단한 탁발 행사차 방문 했습니다.

50여명의 비구니들 한분 한분께
우리 일행은 각자의 종교를 초월하여
약소한 선물을 드렸지요.

어려운 세상에 부처님 말씀을 실천하려
고행길에 들어선 이들..

그 중에는 5~6세의 어린이도 있었어요.
"엄마 아빠 어디계세요" 라고 말하는듯한
표정이 연상되는..

그래서 많은 분들의 눈시울이 뜨거워졌답니다.
모든 비구니님들이 부디 해탈에 드시기를
빌었습니다.

댓글 수정


하얀나라
아~ 미얀마 가고 싶은 곳
해조음형
우야든동 건강 단디 챙기시고 행복하세요
2018-02-02
23:16:58

 


  목록보기

번호 작성자 작성일
Notice  태양은 외로워 (저작권 관련입니다)  [1]  하얀나라 2012/09/05
Notice  [공지 글] 게시판을 안내해 드립니다.  [15]  하얀나라 2009/03/11
2710  당신 생각을 켜 놓은 채 잠이 들었습니다 - 함민복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8/06/17
2709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 이정하 (낭송:전유니)    할부지 2018/06/08
2708  사랑하는 이에게 (낭송 : 김현주) - 오세영    할부지 2018/05/26
2707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 합니다  [1]  할부지 2018/05/17
2706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었습니다 - 심순덕 (전유니 낭송)    할부지 2018/05/07
2705  보고 싶은 한 사람이 있습니다 - 김대규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8/04/30
2704  복사꽃이 피던 날    해조음 2018/04/24
2703  비비추언니~  [1]  하얀나라 2018/04/24
2702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    할부지 2018/04/21
2701  하얀 나라 아우님~~ 반가워요...    비비추. 2018/04/21
2700  내 가슴 한쪽에    할부지 2018/04/09
2699  음악처럼~    하얀나라 2018/04/06
2698  미치도록 보고 싶습니다    할부지 2018/04/03
2697  Lee언니 보세요~  [1]  하얀나라 2018/03/25
2696  어찌 그립지 않겠습니까  [1]  할부지 2018/03/21
2695  댓글을 쓰니 글씨가 아래로 떨어져 그냥 일케 쓸래요    Lee 2018/03/14
2694  3월~의 봄바람    하얀나라 2018/03/13
2693  늘 그리운 사람  [1]  할부지 2018/03/10
2692  처음엔 그것이 사랑인 줄 몰랐습니다    할부지 2018/02/27
2691  세상 속에서 만난 인연  [2]  할부지 2018/02/04
 비구니 사원에서..  [1]  해조음 2018/01/21
2689  너를 만나러 가는 길    할부지 2018/01/20
2688  늘 그리운 사람  [2]  할부지 2018/01/1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0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ae s jak

[하얀나라]
습관처럼 켜는 사각 모니터 속

습관처럼 그리운 폴더 하나가 있다 기쁨의 파일을 열면

너로 말미암아 즐거웠던 순간들이
설렘과 행복이란 이름으로 문서화 되어 있다.
너로 말미암아 힘들었던 순간의 감정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