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나라
ID
PW


구월~
하얀나라  2018-09-04 06:32:44

구월이 오면 / 안도현


그대 구월이 오면
구월의 강가에 나가
강물이 여물어 가는 소리를 듣는지요

뒤 따르는 강물이 앞서가는 강물에게
가만히 등을 토닥이며 밀어주면

앞서가는 강물이 알았다는 듯
한 번 더 몸을 뒤척이며
물결로 출렁 걸음을 옮기는 것을

그 때 강둑 위로
지아비가 끌고 지어미가 미는 손수레가 머무는
인간의 마음을 향해 가는 노을

그대
구월의 강가에서 생각하는지요

강물이 저희끼리만 속삭이며
바다로 가는 것이 아니라
젖은 손이 닿는 곳마다
골고루 숨결을 나누어 주는 것은

그리하여
들꽃들이 피어나 가을이 아름다워지고
우리 사랑도 강물처럼 익어가는 것을

사랑이란
어찌 우리 둘만의 사랑이겠는지요

그대가 바라보는 강물이
구월 들판을 금빛으로 만들고 가듯이

사람이 사는
마을에서 사람과 더불어 몸을 부비며
우리도 모르는 남에게 남겨 줄
그 무엇이 되어야 하는 것을

구월이 오면 구월의 강가에 나가
우리가 따뜻한 피로 흐르는 강물이 되어
세상을 적셔야 하는 것을

댓글 수정


하얀나라
비가 많이 내립니다. 항상 건강유의하시고 멋진 구월 열어가세요 2018-09-04
06:33:05

 


  목록보기

번호 작성자 작성일
Notice  태양은 외로워 (저작권 관련입니다)  [1]  하얀나라 2012/09/05
Notice  [공지 글] 게시판을 안내해 드립니다.  [15]  하얀나라 2009/03/11
2765  그리운 이름 하나 - 용혜원    할부지 2019/06/18
2764  시인의 짝사랑 - 성명남    할부지 2019/06/16
2763  이 그리움을 어찌해야 합니까 - 용 혜 원    할부지 2019/06/12
2762  하얀나라님을 포함한 모든 분들께    갑수블로그.COM 2019/06/11
2761  예수 나를 위하여    할부지 2019/05/30
2760  그리움의 시선 - 용혜원    할부지 2019/05/14
2759  바람이여,꿈이여 - 이혜수    할부지 2019/05/01
2758  5월입니다    하얀나라 2019/05/01
2757  하늘이여 - 장문희    할부지 2019/04/20
2756  그리움이 있다는 것은 - 용혜원    할부지 2019/04/15
2755  흥타령 - 김수연 명창    할부지 2019/04/08
2754  인사드립니다.    갑수블로그.COM 2019/03/30
2753  밀려드는 그리움 - 용혜원    할부지 2019/03/15
2752  3월~~~~~~~~~    하얀나라 2019/03/04
2751  바보 같습니다 - 이문주    할부지 2019/03/01
2750  나는 네 마음에 세 들어 산다 - 박해선 (낭송 : 전유니)    할부지 2019/02/19
2749  노래모음~    하얀나라 2019/02/17
2748  당신이 그리워서 - 이문주    할부지 2019/02/10
2747  설명절~    하얀나라 2019/02/03
2746  날마다 보고 싶은 그대 - 용혜원  [1]  할부지 2019/01/30
2745  그대라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 이문주    할부지 2019/01/19
2744  1월  [1]  하얀나라 2019/01/13
2743  당신만 사랑했습니다 - 이문주    할부지 2019/01/0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11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ae s jak

[하얀나라]
습관처럼 켜는 사각 모니터 속

습관처럼 그리운 폴더 하나가 있다 기쁨의 파일을 열면

너로 말미암아 즐거웠던 순간들이
설렘과 행복이란 이름으로 문서화 되어 있다.
너로 말미암아 힘들었던 순간의 감정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