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나라
ID
PW


기 원 - 미얀마에서
해조음  2017-12-12 17:15:18



영겁의 세월을 흘러
그리운 회포가 좁은 마음을 채운 것일까
천년의 고요함이 내려 앉은 불당에서
오늘도 기도하고 있다.

평생을 염원해온 작은 소망들 품고
향내음 가득 피우고 풍경소리 들으며
두손 마주하고 허리 깊숙이 숙일때
조그만 가슴속에 한송이 진흙속의 연꽃이 피어난다.



댓글 수정


하얀나라
해조음형~~~~~~~~~~~~~~~넘 멋집니당
건강하시죠?
2017-12-17
21:44:57

 


  목록보기

번호 작성자 작성일
2694  3월~의 봄바람    하얀나라 2018/03/13
2693  늘 그리운 사람  [1]  할부지 2018/03/10
2692  처음엔 그것이 사랑인 줄 몰랐습니다    할부지 2018/02/27
2691  세상 속에서 만난 인연  [2]  할부지 2018/02/04
2690  비구니 사원에서..  [1]  해조음 2018/01/21
2689  너를 만나러 가는 길    할부지 2018/01/20
2688  늘 그리운 사람  [2]  할부지 2018/01/10
2687  당신만 사랑했습니다    할부지 2018/01/05
2686  새해 ~ 복 많이 받으세요  [1]  하얀나라 2018/01/02
2685  날마다 보고 싶은 그대    할부지 2017/12/26
2684  크리스마스를 위하여    서원골 2017/12/22
2683  메리크리스마스    할부지 2017/12/20
2682  기다림의 나무    서원골 2017/12/18
2681  하얀나라님 안녕하십니까?  [1]  서원골 2017/12/14
 기 원 - 미얀마에서  [1]  해조음 2017/12/12
2679  12월~~~~~~~~~  [2]  하얀나라 2017/12/11
2678  그리우면 그리운대로  [1]  할부지 2017/12/10
2677  미얀마의 여인들  [1]  해조음 2017/12/03
2676  흥타령  [1]  할부지 2017/11/21
2675  비라도 내리는 날에는    할부지 2017/11/17
2674  당신이라서 좋은 겁니다    할부지 2017/11/07
2673  커피거리에서..  [1]  해조음 2017/11/06
2672  내 마음에 그려 놓은 사람    할부지 2017/10/28
2671  보고 싶은 당신    할부지 2017/10/12
2670  추석 명절 잘 보내세요~^^*  [1]  할부지 2017/09/29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 6 [7][8][9][10]..[11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e s jak

[하얀나라]
습관처럼 켜는 사각 모니터 속

습관처럼 그리운 폴더 하나가 있다 기쁨의 파일을 열면

너로 말미암아 즐거웠던 순간들이
설렘과 행복이란 이름으로 문서화 되어 있다.
너로 말미암아 힘들었던 순간의 감정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