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나라
ID
PW


소망의 기도
하얀나라  2009-03-19 15:34:41


소망의 기도  

작은 것에 의미를 부여하고
살아있기에 누릴 수 있는 행복에 감사하며
슬픔에 좌절하기보다 용기와 희망으로 살아야겠습니다.
타인의 아픔을 돌아볼 수 있는
배려와 사랑의 눈을 가져야겠습니다.

연습 없는 한번뿐인 일방통행 길에서
주춤거리며 허비하는 시간을,
투정하고 비관하며 바라보는 세상을,
긴장과 설렘으로 이해하며 용서하며
긍정과 감사의 눈으로 바라보아야겠습니다.

살아온 날들의 후회는
하얀 눈 속에 묻어 버리고
어제는 지나갔고 내일은 오지 않았으니
집착과 욕심 버린 맑은 영혼으로
하루하루 허투루 살지 않으려고
오늘 이 하루를 소중히 가꾸어야겠습니다.
  


댓글 수정


비비추.
하얀나라 아우님~~ 오랜만이어요...
오랜만에 궁금하여 들렸다가 제가 집을 잘못찾은줄 알았답니다...
홈이 너무 너무 예쁘고 아담하고 실속있는 멋진 집으로 이사 하셔서요..ㅎㅎㅎ
하얀나라 아우님의 이미지에 딱 맞는집인거 같아요...
그리고 소망의기도.. 글도 너무 좋네요.. 시간날적에 영상 으로 함 만들어 볼께요...
늘 건강 하시고 행복 하세요.. 자주 놀러올꼐요...
2009-03-19
18:23:31

 

댓글 수정


하얀나라
비비추언니 반가워요.
저도 참 무심했네요.
가끔 언니의 모습을 보면서
잘 지내시구나...했답니다.
고맙습니다.
홈은. 애수작님께서 만들어 주셨답니다.
가끔
터무니 없는 욕심들로 괴로울때가 있습니다
늘 비우면서 살아야지 하는데
마음 한구석에 똬리를 튼 아집이 괴롭힐때가 있어요.
비비추언니
고운 하루 여미시고 꽃잎편지 살짝 전합니다
늘 행복하세요
2009-03-19
18:44:24

 


  목록보기

번호 작성자 작성일
36  소유하지 않는 사람으로  [2]  하얀나라 2009/03/22
35  중독된 꿈    하얀나라 2009/03/22
34  한송이 꽃이 되고 싶어요    하얀나라 2009/03/22
33  하루에 한번쯤은  [3]  하얀나라 2009/03/20
32  행복해 지는 주문을 걸자    하얀나라 2009/03/20
31  그대 머물던 강변  [2]  하얀나라 2009/03/20
30  하얀 그리움 그 설렘    하얀나라 2009/03/20
29  내 눈물이 하는 말  [2]  하얀나라 2009/03/20
28  겨울 애상    하얀나라 2009/03/20
27  겨울 바다    하얀나라 2009/03/20
26  등대    하얀나라 2009/03/20
25  감기    하얀나라 2009/03/20
24  그리움의 주소    하얀나라 2009/03/20
 소망의 기도  [2]  하얀나라 2009/03/19
22  기다리는 마음    하얀나라 2009/03/19
21  그리움을 빚다    하얀나라 2009/03/19
20  복원될 수 없는 그리움    하얀나라 2009/03/19
19  봄이 아프다    하얀나라 2009/03/19
18  초우  [2]  하얀나라 2009/03/18
17  그대 보고 싶은 날    하얀나라 2009/03/18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5][6][7] 8 [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ae s jak

[하얀나라]
습관처럼 켜는 사각 모니터 속

습관처럼 그리운 폴더 하나가 있다 기쁨의 파일을 열면

너로 말미암아 즐거웠던 순간들이
설렘과 행복이란 이름으로 문서화 되어 있다.
너로 말미암아 힘들었던 순간의 감정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