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나라
ID
PW


여름일기
하얀나라  2009-07-23 19:54:36



여름일기

"택배 왔어요.”
패나키 뛰어 가가 커다란 상자를 받았다
울 어무이
막내여식 좋아하는 것 항그시 보냈는갑다
안 봐도 비디오다.
빼다지서 가시개 꺼내 빨강 끄내끼 잘랐더마는
내 얼굴같이 몬생긴 호박 한 덩거리 모티서 배시시 웃는다.

여불 때기 메루치, 양가세 미숫가리
강내이도 보인다.
입맛 까꺼러울때 뭐니 뭐니케도
보리밥 강된장 끼리서
풋고치 꼬장에 찍어 묵으모 꿀맛이라꼬
산만대이 밭에서 다리질질끌고
땡빝에 허리 뚜디리 감서 쌔빠지게 지은 농사
시장가모 천지 삐까리 있다캐도
“그것 사물라카모 마키 돈 아이가”
째매난 봉다리가 여나무 개다.

고마보내도 될낀데 지렁에 조물조물 무치모 되거로
정구지도 손질해서 보냈다.
옴마야 우짜모 좋노, 어느천년에 다묵을끼고.
“따르릉”
“택배 받았나 ”
‘옴마, 뭘 그리 마니 보냈능교?“
“너그는 식구가 안 많나. 요새 억수로 세상 좋네.
그것 들고 갈라케봐라 찻삯도 찻삯이지만 얼메나 고생하노말이다.
다 묵으모 말해라 다음에 또 보내줄꾸마..."
우야끼고, 어무이 사랑을 퍼뜩 묵으면서
그렇게 또 한여름을 지내야지….


댓글 수정


해조음
뭔가 감동적인 글 같은데..
죄송하지만
번역 부탁드립니다..ㅋㅋ
2009-07-24
00:12:25

 

댓글 수정


하얀나라
으흐흐...해조음형
ㅋㅋㅋ 뭐 모리는 글짜 있음 말씀해 보이소~

■ 패나키(패나케) = 빨리, 서둘러서
■ 항그시 = 많이
■ 빼다지 = 서랍
■ 가시개 : 가위
■ 덩거리 : 덩이
■ 모티 : 모퉁이(경상도 사투리 모퉁이의 경상도 사투리이나 잘못된 일이나 엉뚱한 장소의 의미로도 쓰임 )
■ 여불 때기 : 옆
■ 메루치 : 멸치 (ㅎㅎㅎ 메루치 아라치 절대 아님)
■ 양가세 : 양쪽가에
■ 갱내이 : 옥수수
■ 까꺼러울때 : 깔끄러울때(매끄럽지 못하고 깔깔하거나 까칠까칠하다. )
■ 끼리서 : 끓여서
■ 풋고치 : 풋고추
■ 꼬장 : 고추장
■ 산만대이 : 산마루,정상
■ 땡빝 : 땡볕
■ 쌔빠지게 : 혀가 빠지도록 열심히
■ 천지삐까리 : 많다. 넓은 범위로 널려 있다.
(천지빼까리: 온세상에 널려 있다는 뜻.
天地(천지), 곧 세상을 뜻하는 단어에 '빼까리'가 합한 말.
'빼까리'는 따로 쓰이지 않고 천지와 합해서 '천지빼까리'라는 형태로만 쓴다.
'득실득실하다, 지천이다, 널렸다, 흔해 빠졌다'의 뜻으로 사용된다. )
■ 째매난 : 조그마한
■ 지렁 : 간장
■ 퍼뜩 : 빨리
2009-07-24
08:50:41

 

댓글 수정


해조음
끄내끼? 마키? 우야끼고?

고진말 하나 발견
- 내 얼굴같이 몬생긴 호박 한 덩거리

ㅋㅋㅋ
2009-07-24
10:29:50

 

댓글 수정


하얀나라
앗~
ㅎㅎ 빠진것이 있네염

■ 끄내끼 : 노끈. 끈.
■ 마키 : 모두, 전부
(구란뒤 울 할무인께서는 말키. 또는 마콰~ 또 마카 ㅎㅎ 소리나는대로 적었지만 정확한것은 모름)
■ 우야끼고 : 어쩌다의 경상도 사투리. '우야'가 '어찌'라는 의미로 사용됨 예 우야꼬, 우얄라꼬, 우야노 등...
우예하다라는 말 자체보다는 '우야노', '우야믄 좋노'와 같이 쓰이는 경우가 많다.
같은 의미로 '우짜노', '우짜믄 좋노'와 같이 쓰는 사람들도 있다.

ㅋㅋㅋ 해조음형
글면 고진말은 뭐라예? ㅎㅎㅎ
으흐흐...찾아봉께로
고짓말 이 말은 [거짓말]을 일컫는 경기도 화성지방의 말이다....
ㅋㅋ
글면 해조음형은 화성에서 온 남자? ㅎㅎㅎ

복날 달구새끼 서너마리 잡아서 몸보신 하세염~
2009-07-24
10:48:31

 

댓글 수정


해조음
달구??
코멘트는 10자 이상 적어야 된다고라..
2009-07-24
10:56:23

 

댓글 수정


따롱맘
자꾸 사투리 쓰면 절딴낼껴~~~~ 2009-07-24
12:34:01

 

댓글 수정


하얀나라
ㅎㅎㅎ 흠마...
해조음형은 달구?? 도 모르시나봐염 ㅎㅎㅎ
아시쥬?

따롱맘님
우야겠능교.ㅎㅎㅎ 사투리 그것 빼면 시체인뒤요 ㅎㅎ
2009-07-24
14:36:22

 

댓글 수정


비그리고
후후..말로만 듣는걸 글로 보면서...
한참이나 머리를 굴렸습니다.ㅎ
아마 사투리를 들은지도 오래 되어서리 그러겠지만^^
정겨운 사투리속에..어머니의 눈물나는 사랑이 베여..
맴이 따십니다~
2009-07-28
12:28:08

 


  목록보기

번호 작성자 작성일
136  바람 부는 그곳에  [5]  하얀나라 2009/08/15
135  별빛 그리움  [2]  하얀나라 2009/08/06
 여름일기  [8]  하얀나라 2009/07/23
133  내 안의 그대    하얀나라 2009/07/23
132  너에게만  [2]  하얀나라 2009/07/23
131  타는 가슴    하얀나라 2009/07/23
130  내 나이를 사랑하자  [6]  하얀나라 2009/07/22
129  칠월, 나의 노래는  [6]  하얀나라 2009/07/17
128  이렇게 비 내리는 날에는  [8]  하얀나라 2009/07/07
127  비 내리는 날 쓰는 편지    하얀나라 2009/07/07
126  비의 연인이여  [2]  하얀나라 2009/07/07
125  자미화  [2]  하얀나라 2009/07/07
124  비 내리는 날은    하얀나라 2009/07/07
123  이별 1    하얀나라 2009/07/07
122   가을 앓이    하얀나라 2009/07/07
121  이별 3    하얀나라 2009/07/07
120  빨강 원피스의 그녀  [2]  하얀나라 2009/07/07
119  가을 하늘    하얀나라 2009/07/07
118  이별 4  [2]  하얀나라 2009/07/07
117  단풍의 노래    하얀나라 2009/07/07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 3 [4][5][6][7][8][9]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ae s jak

[하얀나라]
습관처럼 켜는 사각 모니터 속

습관처럼 그리운 폴더 하나가 있다 기쁨의 파일을 열면

너로 말미암아 즐거웠던 순간들이
설렘과 행복이란 이름으로 문서화 되어 있다.
너로 말미암아 힘들었던 순간의 감정들은...